2015년 12월 21일 월요일

미국 억만장자들 "내년 IT, 헬스케어, 금융 유망"

2016년에는 헬스케어+IT+금융 융합 서비스가 출시될 것으로 기대



[뉴스핌=권지언 시드니 특파원] 미국 고액 자산가들의 내년 S&P500 지수 전망은 올 봄에 비해 다소 어두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뜨뜻미지근한 장세관 속에서도 헬스케어와 IT, 금융 섹터에 대해서는 상당한 낙관론이 자리한 것으로 나타나다.
뉴욕증시 트레이딩 현장 <출처=신화/뉴시스>
21일(현지시각) 공개된 지난 CNBC 밀리어네어 서베이에 따르면, 내년 S&P500 지수가 보합권에 머물 것이라고 점친 억만장자들이 지난 봄 조사 때보다 대폭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6개월 전 서베이 당시 17%였던 보합 전망은 25%로 늘었다.
반면 5~10%의 상승을 점친 응답자는 46%로 6개월 전보다 소폭 감소했다.
억만장자들이 주목하는 투자 업종으로는 IT와 금융, 헬스케어가 두각을 보였다.
내년 중 투자를 확대할 업종으로 응답자의 20%가 IT를 뽑았다. 지난 조사 때 선호 업종 1위를 차지했던 금융은 12%로 순위가 밀렸고 헬스케어 업종이 13%에서 16%로 늘며 2위로 뛰어 올랐다.
서베이를 실시한 스펙트럼그룹 리서치이사 톰 윈은 "예전에는 헬스케어가 지금처럼 인기가 높지 않았지만 베이비부머들이 나이가 들고 더 많은 헬스케어를 필요로 하게 되면서 관련 섹터에 대한 관심도 고조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자들이 현재 가장 많이 투자하고 있는 영역은 금융, 에너지, IT로 나타났으며 원자재와 경기관련소비재는 외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에너지 투자에 주목하는 억만장자 응답자 비중은 12%에서 8%로 후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응답자 대부분은 개인 투자수익률이 4~6% 범위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가계수입과 관련해서는 응답자 60% 이상이 보합을 점쳤고 수입이 늘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는 19%에 그쳤다.

2015년 12월 9일 수요일

주머니 사정 팍팍한 서민, 보험가입률 10년간 곤두박질

 보험업계도 생존을 위해 반려동물 보험, 핀테크, 보험 쇼핑몰 등 다양한 변화를 모색하고 있으나 고객들이 더 이상 소비에 사용할 수 있는 여력이 없다는 점이 아닐까...

상품 및 서비스는 더 좋으면서 가격은 저렴하게 하여 고객을 유입하고 유지할 수 있는 것은 기존 방식의 상품, 영업, 관리로는 한계에 부딛힐 수 밖에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이미 제조업 분야에서 샤오미가 가격 파괴를 함으로써 고객들이 환호성을 지르는 것처럼...
(사실 그동안 거품이 있는 것을 제자리로 돌린다고 봐야겠지만...)

이해 관계자들끼리 적당한 타협을 하고 있는 기성조직에서 하기 쉽지 않겠지만 결국 혁신과 파괴를 통해서만이 생존할 수 있지 않을까란 생각을 해본다.


[ 기사 원문 ]

생명보험 성향조사 결과, 보험가입률 81.7%...가구당 가입건수 3.7건·연 보험료 437만원

민영 생명보험 가입률이 지난 2006년을 기점으로 10년 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경기침체로 인한 신규 가입자수 감소, 평균 가구원수 감소 등이 보험가입률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주머니 사정은 팍팍했지만 보험가입을 원하는 사람은 더 늘었다. 20·30대 젊은 연령층을 중심으로 생명보험 가입의향이 높았고, 특히 고령화 시대를 대비한 연금보험, 장기간병보험에 대한 선호도가 두드러졌다.

생명보험협회는 지난 8월23일~10월 6일까지 전국 2000가구를 대상으로 '제14차 생명보험 성향조사'를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생명보험 성향조사는 지난 1976년부터 3년마다 실시하는 국가승인통계다.

이번 성향조사 결과, 민영 생명보험 가입률은 81.7%로 2006년(85.7%)을 기점으로 하향세를 이어갔다. 이는 신규가입 감소, 평균가구원수 감소 등에 따른 것으로 민영생보 가구가입률, 평균 가입건수, 납입보험료 규모 등도 전반적으로 하락 추세를 보였다.

가구당 평균 민영 생명보험 가입건수는 3.7건, 연간 평균 납입보험료는 437만원(월 36만4000원)인 것으로 각각 조사됐다. 이는 2012년 대비 0.6건, 53만원 감소한 것이다.

설문조사에서 "경제적인 문제로 생보 가입의향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가 80.3%에 달했다. 이렇게 응답한 비율은 2009년 72.4%, 2012년 77.3%였다. 또한 평균 가구원수는 2003년 3.7명에서 올해 2.7명으로 줄어 보험가입 유인이 감소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향후 보험에 가입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가구는 33.6%나 됐다. 이는 직전 조사(20.0%) 대비 크게 늘어난 수치다


특히 20·30대 젊은 연령층의 보험가입 의향이 각각 65.3%, 59.5%로 가장 높았다.

상품별 선호도는 연금보험, 장기간병보험, 질병보험 순이었다. 연금보험의 수령기간에 대해 사망할때 까지 받을 수 있는 종신형(39.2%) 선호도가 높은 반면 10년 이하(일시금 포함)는 1.8%를 기록, 장기연금 수령 니즈가 더욱 확대됐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고령화에 따른 노후소득, 의료비보장 수요 충족을 위해 사회안전망으로서 생명보험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 졌다"며 "젋은 연령층을 대상으로 조기 연금상품 가입 분위기를 조성하고 보험사들도 중장기적 관점에서 고령화에 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