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0월 25일 일요일

SK케미컬 유비케어 매각

[ 기사 원문 ]

SK케미칼, 797억원 규모 유비케어 지분 전량 매각


백신·혈액제 사업 역량 집중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SK케미칼[006120]은 의료 IT 사업을 하는 자회사 유비케어[032620]의 지분을 PEF(사모투자펀드) 운용사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운영하는 사모투자전문회사에 매각하기로 했다고 23일 공시했다.
매각 주식수는 SK케미칼이 보유한 유비케어의 지분 전량(43.97%)인 1천771만4천411주다. 매각 대금은 797여억원, 주당 가격은 4천500원이다.
SK케미칼은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 유비케어 지분 매각을 결정하고 스틱 측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올해 말까지 모든 절차를 마치고 핵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SK케미칼 관계자는 "백신, 혈액제, PPS(폴리 페닐렌 설파이드) 소재 등 신규 핵심 사업의 성공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SK케미칼은 매각이 종료되면 투자재원이 늘어나 백신, 혈액제 등 신사업이 탄력을 받고 추가로 차입금 축소로 인한 재무구조 개선 효과도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다.
SK케미칼은 2008년 3월 이수화학으로부터 유비케어의 주식 1천100만주를 약 275억원에 매입했다. 이후 제3자 배정방식으로 이뤄지는 유상증자에 참여, 약 139억원을 들여 671만주의 주식을 추가 매입했다.
유비케어는 병·의원, 약국 등의 시스템을 통합 관리하는 헬스케어솔루션 기업으로 병의원 1만3천여곳, 약국 7천200여곳, 대리점 16곳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출처 : 연합뉴스

SK케미컬의 유비케어 매각은 SK그룹의 국내 의료정보 플랫폼 사업을 포기한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해보며, 그 사업과 연결되어 있는 헬스커넥트의 향후 행보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