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5월 31일 일요일

충주시의 당뇨 특화 사업



[충북일보=충주] 충주시는 29일 오전 9시부터 탄금호국제조정경기장 마리나센터에서 당뇨캠프 운영을 위한 스탭 양성교육을 실시했다. 

스탭 양성교육에는 시 보건소 직원으로 구성된 당뇨연구팀 40여명과 퇴직간호사 등을 포함한 45명이 교육에 참여했다. 

강사로는 대한당뇨병학회에서 인증 받은 당뇨교육자를 초청해 수준 높은 당뇨병 관리 교육을 8시간 동안 집약적으로 교육했다. 

교육수료자는 앞으로 충주에서 진행될 다양한 종류의 당뇨병 캠프에 스탭으로 참여해 캠프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당뇨캠프를 통해 충주지역을 방문한 당뇨 캠퍼들에게 고품격의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당뇨캠프는 식사, 운동, 스트레스 관리, 혈당검사, 복약관리 등 일상생활 전반을 당뇨병 환자에게 알맞은 교육을 통해 환자가 스스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데 그 목적이 있다.

충주시는 지난 13년간 충주에서 추진했고 지금도 진행중인 사업인 '충주당뇨발견 및 추적관리 사업'을 기반으로 날로 증가하는 당뇨병환자에 대한 포괄적인 사업을 추진하고자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당뇨특화도시'를 선포한 바 있다. 

시는 당뇨 특화도시 기반조성을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다양한 당뇨캠프를 충주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우시연 충주시 건강증진팀장은 "당뇨캠프에 참여한 당뇨환자와 가족, 그리고 관광객들에게 충주에 대한 좋은 추억과 깊은 인상을 남기게 하는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또다시 충주를 찾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당뇨 스탭 양성교육에 참여한 당뇨 연구팀원들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충주시가 당뇨 특화 사업을 하겠다고 작년에 이야기를 들을 것 같은데
생각보다 빠르게 준비하고 있네요

충주하면 교육의 도시처럼 이젠 당뇨 교육인을 도시가 되길 바랍니다 ^^